[Click ToTo 스포츠뉴스]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부단장, 조기 호주 집결…왜?

RYANTHEME_dhcvz718
스포츠뉴스

[Click ToTo 스포츠뉴스]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단장·부단장, 조기 호주 집결…왜?

클릭토토팀장 0 11 0

호주오픈 동반 출전해 1주일 앞둔 프레지던츠컵 작전 수립 논의


b9d790713130042a58b17e4516cc9fd4_1575328554_2058.jpg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오는 12일부터 나흘 동안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골프 대륙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서 막강 미국팀과 맞서는 인터내셔널 팀은 어니 엘스(남아공) 단장을 비롯해 최경주(한국), 트레버 이멀먼(남아공), 제프 오길비(호주), 마이크 위어(캐나다) 등 부단장 4명이 이끈다.

객관적 전력에서 미국팀에 뒤지는 인터내셔널팀으로선 선수들의 장단점을 정확하게 파악해 팀 전력을 극대화하는 전술 수립이 더없이 중요하다.

부단장이 아시아(최경주), 호주(오길비), 아메리카(위어), 아프리카(이멀먼) 등 지역별로 안배된 이유이기도 하다.

12명의 선수는 아시아 5명(임성재, 안병훈, 마쓰야마 히데키, 판정쭝, 리하오퉁), 호주 3명(애덤 스콧, 마크 리슈먼, 캐머런 스미스), 아메리카 3명(에이브러햄 앤서, 호아킨 니만, 애덤 해드윈), 아프리카 1명(루이 우스트히즌) 등이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단장과 부단장 4명의 소통과 호흡은 인터내셔널 팀의 운명을 가르는 요소가 아닐 수 없다.

프레지던츠컵에 무려 8번 출전해 이런 사정을 너무나 잘 아는 단장 엘스는 이번 대회를 앞두고 묘수를 꺼냈다.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딱 일주일 앞둔 5일부터 나흘 동안 호주 시드니 오스트레일리언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리는 제104회 호주오픈에 부단장을 불러 모았다.

엘스 자신은 물론 최경주, 오길비, 위어 등 3명의 부단장은 대회에 출전한다.

다들 개인적 일정이 빡빡한 거물들이라 좀체 한곳에 모이기 힘든 이들이 프레지던츠컵을 일주일 앞두고 한자리에 모일 수 있는 비책은 바로 호주오픈 동반 출전이었다.

현역 선수이기도 한 이들 넷은 일찌감치 호주로 날아와 틈나는 대로 연습 라운드와 점심, 저녁 등을 함께 하며 다음 주 결전에 대비한 작전 수립을 논의할 계획이다.

미국 집에서 지난 주말 호주로 건너간 최경주는 "프레지던츠컵 개막 일주일 전부터 단장과 부단장이 모이는 건 쉽지 않은 일"이라면서 "호주오픈에 이렇게 같이 출전하면서 미리 호흡을 맞출 충분한 시간을 갖게 됐다"고 설명했다.

단장과 부단장뿐 아니라 프레지던츠컵에 인터내셔널 팀의 일원으로 뛰는 선수들도 호주오픈에 출전한다.

스콧, 리슈먼, 스미스 등 3명의 호주 선수는 전원 출전하고 앤서(멕시코)와 판정쭝(대만), 우스트히즌(남아공) 등도 출전한다.

인터내셔널 팀 12명 가운데 절반인 6명이 미리 호주에서 실전을 치르는 셈이다. 미리 시차에 적응하는 이점도 누린다.

엘스 단장과 부단장 3명은 선수들의 컨디션과 샷 감각을 바로 옆에서 점검할 기회가 생겼다.

이들은 또 코스 안팎에서 자연스럽게 대회도 나누고 연습도 함께 하면서 친숙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미국팀 역시 단장 타이거 우즈(미국)와 핵심 전력으로 꼽는 저스틴 토머스, 리키 파울러, 잰더 쇼플리, 게리 우들랜드, 브라이슨 디섐보, 패트릭 리드 등도 프레지던츠컵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열리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를 치른다.

그러나 이 대회에는 프레드 커플스, 잭 존슨, 스티브 스트리커 등 3명의 부단장은 참가하지 않는다. 또 프레지던츠컵에 출전하는 5명의 선수는 히어로 월드 챌린지가 끝나자마자 호주로 장거리 이동을 하는 부담을 감수해야 한다.

 

0 Comments
  메뉴
  통계청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BROSPORTS
CNSSPORTS
KINGSPORTS
CLICK-MT
BROSPORTS
CNSSPORTS
KINGSPORTS
CLICK-M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