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나온 DB 오누아쿠 '강백호 자유투', 정확도 남부럽지 않았다

RYANTHEME_dhcvz718
스포츠뉴스

드디어 나온 DB 오누아쿠 '강백호 자유투', 정확도 남부럽지 않았다

클릭토토팀장 0 111 0

c5e293ca94004209ed68ad0ea023e0a8_1570608286_0355.jpg



"감독님이 웃지 말라고 해서 참느라 힘들었어요."


9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 모비스 남자프로농구 정규리그 KGC와 DB의 경기.


경기 전 김태술을 만났다. 대뜸 이런 얘기를 했다.


이유가 있었다. 올 시즌 팀에 합류한 치나누 오누아쿠의 자유투 얘기였다.


이미 화제가 됐다. 공전의 히트를 친 농구만화 슬램덩크에서 강백호는 정상적 폼으로 자유투를 던지지 못하자, 마치 공을 퍼 올리는 듯한 동작으로 폼을 개조시키며 기어이 자유투를 성공시킨다.


흡사 장풍을 쏘는 듯, 공을 밑에서 위로 올려 자유투를 쏘는 이 폼은 강백호가 처음은 아니다. 1970년대 NBA 전설적 선수 릭 베리가 실제로 이렇게 자유투를 던졌다. 시즌 성공 94.7%라는 경이적 성공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장풍 자유투'가 오누아쿠의 전매특허 중 하나다.


이상범 감독은 2년 전 오누아쿠의 자유투를 처음 봤다. 이 감독은 "나도 처음 봤을 때, 많이 웃었다. 처음에는 장난을 하는 줄 알았다. 하지만 자세히 봤더니 아니었다. 자유투 폼이 견고하고, 회전도 들어간다"고 했다.


그리고, 팀 훈련 때 선수들에게 "웃지 말라"고 신신당부했다. 한국이 낯선 오누아쿠다. 자신의 자유투 폼까지 팀동료들이 웃으면 주눅들 수 있다는 배려다.


김태술은 "당시 웃지 않으려고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상당히 잘 들어간다. 10개 중 7~8개는 들어간다"고 했다.


DB의 개막전이었던 지난 6일 KCC전. 아쉽게도 오누아쿠는 자유투를 얻지 못했다. 그리고 드디어 기회가 왔다. 2쿼터 교체돼 코트에 들어온 그는 4분17초, 드디어 자유투 2개를 얻었다.


1구는 림에 맞은 뒤 통통 튀며 림 안으로 쏙 들어갔다. 확실히 회전을 주면서 정확도를 높히는 모습. 2구는 클린샷. 관중석에서 환호성이 터졌다.


, , , , , , , , , ,

0 Comments
  메뉴
  통계청
  • 현재 접속자 12(1) 명
  • 오늘 방문자 486 명
  • 어제 방문자 683 명
  • 최대 방문자 2,561 명
  • 전체 방문자 54,728 명
  • 전체 게시물 2,351 개
  • 전체 댓글수 3 개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BROSPORTS
CNSSPORTS
KINGSPORTS
CLICK-MT
BROSPORTS
CNSSPORTS
KINGSPORTS
CLICK-MT